논란의 2022 대입개편 최종안 17일 나온다...쟁점은?
논란의 2022 대입개편 최종안 17일 나온다...쟁점은?
  • 한치원 기자
  • 승인 2018.08.13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듀인뉴스=한치원 기자] 교육부가 1년간 논쟁을 거듭해온 2022학년도 대입개편 최종안을 오는 17일 발표한다. 

교육부 주간보도계획에 따르면, 오는 17일 오전 10시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최종안을 발표한다. 브리핑은 김상곤 교육부장관이 직접 할 예정이다. 당초 8월 말로 예상됐던 최종안이 보름 가까이 빨라진 것에 대해 교육계에서는 국가교육회의 권고안과 별 차이가 없을 것이라는 예측이 나온다.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 최종안에는 정시비율 확대범위, 수능 평가방식, 수시 수능최저학력기준 활용 여부를 비롯해 수능 과목구조 및 출제범위, 수능-EBS 교재 연계율, 학생부 기재개선 방안 등이 담길 예정이다. 

가장 관심이 모아지는 부분은 정시비율 확대범위 제시 여부다. 앞서 국가교육회는 권고안을 통해 정시 비율을 명시하지 않고 교육부에 넘겼다. 현재까지 가장 유력한 안은 교육부가 비율은 정하지 않고, 대학재정지원사업 등과 연계해 일정 비율 범위가 되도록 유도할 것으로 관측된다. 특정 비율을 강제할 경우 입시를 대학 자율로 맡긴 현행법을 개정해야 하고, 정시 비중이 낮은 지방대와 전문대학의 반발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수능 평가체제도 관심사항이다. 국가교육회의는 2022학년도에 국어·수학·탐구 영역을 상대평가로 유지하도록 했으나, 중장기적으로 전과목 절대평가로 전환하라고 권고했다. 국가교육회의 권고 이후 시도교육감협의회 등이 절대평가 전환을 요구하고 있고, 영어교육단체 등고 기초과목의 동일한 평가실시를 요청하고 나서 김상곤 교육부가 어떤 선택을 할 지 주목된다. 

수능 과목구조 및 출제범위에서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수학영역 출제범위에 '기하'와 '과학Ⅱ'의 포함여부도 관심사다. 서명운동, 릴레이 기고 등 수학·과학계의 반발이 워낙 거세 교육부가 학습량 경감의 대의에서 후퇴할 지 지켜보는 눈이 많은 상황이다.

학생부 기재 개선방안에도 관심이 쏠린다. 공론화위원회는 현행 유지를 제안했지만 최근 내신 관련 논란이 많아 교육부가 보완된 안을 내놓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교육부는 이날 대입제도 개편안과 함께 교육 개혁방안 밑그림도 공개한다. 2022년 전면도입을 예고한 고교학점제와 이를 실현할 고교 내신 성취평가제 완전 도입, 자율형사립고 등 고교체제 개편 청사진을 밝힐 예정이다.

 

 

 

한치원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