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듀인 대학현장] 온라인 수업 한계 "플립러닝 교수법으로 해결했다"
[에듀인 대학현장] 온라인 수업 한계 "플립러닝 교수법으로 해결했다"
  • 최경옥 청운대 항공서비스경영학과 교수
  • 승인 2020.12.04 10:0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경옥 청운대 항공서비스경영학과 교수
최경옥 청운대 항공서비스경영학과 교수

[에듀인뉴스]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2학기 수업을 시작하기 전, 필자는 강의 준비에 고민이 많았다. 1학기는 코로나19라는 예상치 못한 혼란과 위기 속에 제대로 준비를 하지 못한 채 정신없이 비대면 수업을 준비해야만 했지만 2학기는 사정이 달랐다.

우선 필자는 온라인으로 녹화 강의와 실시간 화상수업을 병행하면서 비대면 수업을 진행했고, 과거 대면 수업과는 다르지만 나름 빠르게 적응하여 학생들과 큰 어려움 없이 잘 마무리했다.

온라인 줌(Zoom)이라는 혁신적인 수업도구가 있어서 비대면이지만 학생들과 실시간으로 만나 소통하고 교류할 수 있는 장점도 많았고, 무엇보다도 이러한 경험을 통해서 온라인에서만 느낄 수 있는 새로운 수업환경에 적응해 가는 우리의 모습에 멀게 만 느껴졌던 미래 교육의 모습을 조금 더 일찍 경험할 수 있었다는 생각도 들었다.

그러나, 불현 듯 ‘이 수업이 학생들에게 얼마나 도움이 될까?’, ‘온라인 너머에 있는 학생들이 수업의 내용을 얼마나 이해하고 있을까?’ 하는 생각에 교수로서 걱정과 근심이 쌓여 갔다.

그러던 중, 필자가 근무하는 학교에서 혁신교수법 적용 교과목을 적용하여 수업을 진행할 시 수업진행에 대한 기술적인 부분에 대한 지원, 다양한 혁신교수법에 대한 강의 등 적극적으로 지원해 준다는 공고를 보고 주저 없이 도전을 하였다.

하지만 아무리 학교에서 지원을 해준다고 해도 혁신교수법이 무엇이고 어떻게 진행해야 할지 막막하고 걱정이 많았다.

그럴 때마다 ‘학생들을 위하는 수업이 무엇일까’라는 고민과 해결책을 찾고자 하는 나의 니즈가 내 두려움을 넘어섰다.

다행히 2학기를 거의 마무리한 시점에서 이번 플립러닝 수업을 뒤돌아보니 생각했던 것보다 학생들의 반응이 나쁘지 않은 것 같다.

줌에서 제공하는 온라인 소회의실 참여 학생들에게 직접 피드백을 주는 모습.(사진=최경옥 교수)
줌에서 제공하는 온라인 소회의실 참여 학생들에게 직접 피드백을 주는 모습.(사진=최경옥 교수)

1학기 강의평가에서 학생들 의견 중 실시간 화상수업을 통해서 교수와 학생이 소통하는 것은 좋았으나 수업의 내용에 집중하기가 어려울 때도 있다는 내용이 있었다.

또한 교수로서도 학습 진도를 수업 계획에 맞춰서 진행하는 것이 생각보다 어렵다고 느낀 적이 많았다.

그래서 필자는 온라인 수업의 한계점을 보완할 수 있는 하나의 해결책으로 이 플립러닝의 교수법이라 생각하고 도전을 하게 된 것이다.

먼저, 교수는 수업의 핵심 이론 내용을 미리 동영상으로 제작하여 실시간 수업 전에 학생들이 미리 학습할 수 있도록 학교 e-Class에 수업 영상을 업로드 한다.

그 후 일주일 후에 학생들과의 실시간 화상 수업을 통해서 핵심 이론 내용을 충분히 이해하였는지 알아보고자 미리 학습한 내용과 관련된 팀 활동을 진행하였다.

이 때 소그룹 학생들은 해당 상황과 문제 해결을 보여주는 대화문을 팀원들과 영어로 작성한 다음 필자는 각 소그룹에 참여하여 피드백과 방향성을 다시 제시해 주어 완성도를 높여 간다.

이러한 과정들을 통해 학생들은 그 어느 때보다도 적극적으로 질문하고 서로 간의 지식 공유도 이뤄졌다.

그 후 소그룹에 참여한 학생들은 본인들이 작성한 대본을 화면공유를 통해 함께 보면서 내용을 수정해 가고 열심히 대화문을 소리 내어 연습하고 익힌 다음 본 수업 화면으로 다시 모여 든다.

지난 1학기에 단순하게 이뤄졌던 실시간 화상 수업과 비교하면, 플립러닝을 적용한 온라인 실시간 수업은 훨씬 생동감 있고 살아 있는 듯한 느낌이 드는 수업이다.

필자가 지난 1학기의 수업을 마치면서 왜 이렇게 많은 아쉬움이 남았는지 생각해 보면, 그 핵심이 바로 ‘학생참여 수업’이었던 것이다.

코로나 19로 우리 교육이 위기에 봉착했다고 하지만 대면이든 비대면이든 학생과 소통하고 학생이 참여하는 주도적 수업을 진행한다면 교육의 위기는 극복될 수 있다는 희망을 발견했다.

최경옥 청운대 항공서비스경영학과 교수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주은 2020-12-04 14:27:37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도움이 많이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