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교육청, 작년 이어 '정교사' 기초학력 전담교사 48명 선정
전남교육청, 작년 이어 '정교사' 기초학력 전담교사 48명 선정
  • 한치원 기자
  • 승인 2021.02.17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남도교육청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기초학력 전담교사 48명을 선정, 3월부터 초등 저학년 학생 초기 문해력과 수해력의 기초학력 정착을 지원한다. (사진=전남교육청)

[에듀인뉴스=한치원 기자] 전라남도교육청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기초학력 전담교사 48명을 선정, 3월부터 초등 저학년 학생 초기 문해력과 수해력의 기초학력 정착을 지원한다.  

17일 전남교육청에 따르면, 2021년 선정된 기초학력 전담교사 48명은 초기문해력과, 기초수해력 지도 역량강화를 위한 연수를 이수한 후 도내 초등학교 65교에 배치돼 초등 1~2학년 학생 중 한글 미해득과 기초 수해력 부진학생을 1대1 개별화 교육으로 지도한다. 

전남교육청은 2020년 전국 최초로 정규교사 40명을 기초학력 전담교사로 선정해 운영했다. 지난 한 해 초등 1~2학년 학생 230명을 지도해 78.8%(181명)을 문해력과 수해력 기준점수에 도달시켜 읽고 쓰고 셈하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하는 성과를 거두는 등 기초학력 지도에 새로운 길을 개척했다. 이런 성과를 바탕으로 2021년에는 기초학력 전담교사의 수를 48명으로 확대해 운영한다.

특히 전국적인 우수사례가 되어 여러 매체에 소개됐으며 경상북도교육청, 전라북도교육청, 광주광역시교육청 등에서 벤치마킹하는 등 전국적인 정책으로 확산되고 있다. 

2020년부터 기초학력 전담교사로 활동하는 한 교사는“기초학력 전담교사로 활동한 결과 학생의 기초학력 향상은 물론 저 스스로도 초등교사로서 성장을 이뤘다.”면서 “2021년 기초학력 전담교사로 한 해 더 활동하면서 학교 현장의 기초학력 정착에 보탬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정종혁 유초등교육지원과장은 “기초학력이 부족한 학생은 정확한 진단을 통해 최적의 교육방법으로 지속 관리해주는 시스템이 필요하다”면서 “올해도 기초학력 전담교사의 전문성을 높이고, 개별화 교육을 통해 초등 저학년 기초학력을 촘촘하게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치원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