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대련 "11월 발표 못박고 논의 시작한 교원양성체제 개편, 졸속 아닌가"
교대련 "11월 발표 못박고 논의 시작한 교원양성체제 개편, 졸속 아닌가"
  • 지성배 기자
  • 승인 2020.08.24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교육대학생연합 회원 학생들은 24일 대통령직속 국가교육회의가 개최한 '교원양성체제 발전방향 모색을 위한 권역별 경청회'가 열린 경기도교육청 4.16홀 앞에서 "발표시점을 먼저 장하고 사회적 합의를 시작했다"고 비판했다.(사진=전국교대련)

[에듀인뉴스=지성배 기자] 전국교육대학생연합 회원 학생들은 24일 대통령직속 국가교육회의가 개최한 '교원양성체제 발전방향 모색을 위한 권역별 경청회'가 열린 경기도교육청 4.16홀 앞에서 "발표시점을 먼저 정하고 사회적 합의를 시작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국가교육회의는 지난 7월 30일 올해 11월까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교육과정과 교원양성체제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고, 교육부는 이 논의 결과를 미래교원양성체제 개편 방안의 기본 방향으로 삼을 예정이라고 발표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우리 예비교사들은 정부에서 교육과정과 교원양성체제를 교육의 핵심으로 삼았음에도 3개월이라는 급박한 기간을 설정한 것에 문제를 제기한다"며 "충분한 논의를 위한 계획을 세운 뒤 소요 기간을 예측한 것이 아니라, 발표 시점을 먼저 설정하고 급박한 계획을 세운 것이 아닌가라는 의문이 들 정도"라고 꼬집었다. 

또 "미래교육 자체가 매우 추상적인 상황에서, 즉 교육의 목표를 무엇으로 할 것이며 그 목표를 어떻게 가능하도록 할 것인지가 없는 상태에서 ‘설계도’인 교육과정과 교원양성체제를 논의하는 것이 우려스럽다"고 덧붙였다.

국민의견 경청 순서에 서울교대 김민정 학생이 참석해 미래형 교원양성체제 개편 방향에 대한 의견을 제언했다.(사진=교대련)

지성배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