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진의 하루한자] 繁華(번화)
[전광진의 하루한자] 繁華(번화)
  • 전광진 속뜻사전 저자
  • 승인 2020.10.19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번화(繁華)가에 구경가자'

[에듀인뉴스] 속뜻풀이 한자칼럼
 繁 華
*번성할 번(糸-17, 3급) 
*빛날 화(艸-12, 4급)

‘번화한 도시/번화한 거리’의 ‘번화’가 무슨 뜻인지에 대한 힌트가 숨겨져 있는 ‘繁華’란 두 글자를 하나하나 뜯어보자. 

繁자는 본래 每(매)와 糸(사)가 합쳐진 것이다. 여자의 댕기 머리에 여러 가지 잡다한 장식을 매달아 놓은 것으로 ‘잡다하다’(miscellaneous)는 뜻을 나타냈다. 繁은 그것의 속자였다가 정자로 승격하였다. 후에 ‘많다’(numerous) ‘성하다’(flourish) ‘번거롭다’(complicate) 등으로 확대 사용됐다.

華자는 ‘꽃’(a flower)이란 뜻을 나타내기 위해서 가지마다 꽃이 만발한 나무 모양을 본뜬 것이다. 후에 ‘빛나다’(flowery) ‘번성하다’(flourish)는 뜻으로 확대 사용되자, 그 본뜻은 花(꽃 화)자를 따로 만들어 나타냈다.

繁華는 ‘번성(繁盛)하고 화려(華麗)함’을 이른다.

송나라 시인 육유(1125∼1210)는 매화를 이렇게 극찬하였다. 

“봄에 피는 꽃 많고 많아도, 향기롭고 고결할 손 오로지 너뿐이로다!”(一春花信二十四, 縱有此香無此格 - 陸遊의 ‘芳華樓賞梅’).

● 성균관대 명예교수 전광진 /<속뜻사전> 앱&종이, <우리말 속뜻 논어>, <우리말 속뜻 금강경> 등 편역. ▷ jeonkj@skku.edu

전광진 속뜻사전 저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