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헌고 사태' 없도록....서울교육청, 사회 현안교육 원칙 마련 토론회 개최
'인헌고 사태' 없도록....서울교육청, 사회 현안교육 원칙 마련 토론회 개최
  • 오영세 기자
  • 승인 2019.12.17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총 참여 거부...사회현안 가르칠 때 교사 성향 필연적 개입
곽노현 전 서울시교육감 발제, 토론, 투표 후 공동 선언 발표
교총은 21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편향교육에 대한 국정조사 실시를 촉구했다.(사진=오영세 기자)<br>
서울시교육청이 사회현안 교육에 대한 원칙 합의를 위해 교원단체 토론회를 실시하는 가운데 서울교총은 참여를 거부했다. 11월1일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편향교육에 대한 국정조사 실시를 촉구하는 모습.2019.11.21(사진=오영세 기자)

[에듀인뉴스=오영세 기자] 인헌고 정치편향 교육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교육청이 '사회현안 교육'에 대한 원칙 합의를 위한 교원 토론회를 진행한다.

17일 오후 3시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열리는 '서울 교원 원탁토론회'는 사회현안교육 규범과 원칙을 만들기 위해 서울시교육청이 마련한 첫 공식 논의 자리다.

토론회는 서울시 관내 교원단체인 서울교사노조와 서울실천교사, 전교조 서울지부, 좋은교사운동, 한국교사노동조합 등이 공동 주관하며 징검다리 교육공동체가 진행을 맡는다. 서울교총은 불참한다.

토론 참여자는 교원, 교육전문직원 등 150명 내외며 징검다리교육공동체 이사장인 곽노현 전 서울시교육감이 발제를 맡았다.

토론회는 사회현안 교육을 둘러싼 쟁점을 정리하는 전문가 발표를 토대로 참가자들이 1,2차 토론을 벌인 뒤 모바일투표로 합의를 도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참가자들이 합의한 사회현안 교육 원칙은 공동선언 형태로 발표된다.

교육청은 토론회에서 마련된 사회현안 교육 원칙을 내년 총선을 앞두고 40개 학교에서 진행할 '모의선거 프로젝트 수업'에 적용할 방침이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2016년부터 △보이텔스바흐 합의 정신에 기반한 민주시민교육 정책 방안 연구 △독일 프리드리히에버트 재단과 보이텔스바흐 합의 관련 국제심포지엄 공동 개최 △관내 중·고교에 논쟁수업 기초모형 및 예시 자료 보급 등 사회현안교육 관련 정책을 추진해왔다.

지난해에는 학교민주시민교육진흥조례를 제정하고 학교 현장에 민주시민교육원칙을 보급하는 등 한일관계 등 사회현안교육이 원칙에 따라 진행될 수 있도록 워크숍, 프로젝트 수업을 지원해 왔다.

정영철 서울시교육청 민주시민생활교육과 과장은 “사회현안교육을 금기시 해온 탓에 모호하고 불분명했던 교육 원칙들을 사회적으로 합의할 수 있는 출발점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영세 기자  allright503@naver.com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