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적사고와 비주얼씽킹] ⑱그림책과 만난 '비주얼씽킹', 쑥쑥 커지는 '생각 주머니'
[시각적사고와 비주얼씽킹] ⑱그림책과 만난 '비주얼씽킹', 쑥쑥 커지는 '생각 주머니'
  • 임미현 경기 포천 왕방초 교사
  • 승인 2020.08.09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듀인뉴스] 각종 스마트기기가 보편화하면서 아이들은 텍스트보다 영상에 친화적인 경향을 보이지만 생각의 깊이를 걱정하는 시선이 많다. 교사들은 역량을 키우는 다양한 참여형 수업을 진행하며 학생 자신의 생각을 표현하는 과정에서 심층적 이해가 이루어지는지 고민이 많다. <에듀인뉴스>와 <비주얼리터러시연구소>는 단순 그림그리기를 넘어 생각을 표현하고 사고의 확장을 가져오는 데 유용하게 활용되는 비주얼씽킹이 수업에서 어떻게 구현되는지 알아보는 연재를 시작한다.

임미현 경기 포천 왕방초등학교 교사
임미현 경기 포천 왕방초등학교 교사

[에듀인뉴스] 비주얼씽킹을 1학년 친구들에게도 적용해보고 싶다는 마음이 욕심을 넘어 용기로 변하는 순간, 어떻게 적용할 수 있을까 하는 고민이 비주얼씽킹이 무엇인지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는 출발점으로 나를 이끌었다.

"비주얼씽킹은 생각을 그림이나 간단한 글로 표현하고 나누는 것이지? 1학년 아이들에게는 어른이 생각지도 못하는 기발하고 창의적인 생각들이 있다. 그리고 1학년 아이들은 글로 표현하기보다는 그림으로 간단하게 표현하는 것이 훨씬 더 익숙하다. 그러면 못할 것이 없지 않을까?"

진짜 용기를 내보기로 했다. 우선은 아이들이 책을 읽으며 단순히 읽거나 듣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자꾸 생각해보는 기회를 주면서 사고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먼저 심어보고자 했다.

아직 글쓰기가 어려운 1학년 친구들의 수준을 고려하여 이야기를 들으면서 주어진 단서들을 모아 어떤 내용으로 이어질지 상상하고 그림으로 간단히 그려보는 활동을 시작해보았다.

「일곱 마리 눈먼 생쥐」 그림책은 눈이 안 보이는 일곱 마리의 생쥐가 각자가 만져보고 온 것을 다른 생쥐들에게 이야기해주는 내용의 그림책인데, 여섯 번째 생쥐가 말한 부분까지만 읽어주고 단서들을 조합하여 무엇일까 상상해보는 활동을 해보았다.

그림으로 제시된 단서들의 특징을 깊이 생각하고 각 단서들을 연결해보면서 무엇이 될지 다시 그림으로 표현하면서 시각적으로 사고한 것을 손으로 그려가며 이해하는 과정을 거치게 된다.

이러한 활동은 사고의 폭을 넓히는 기회가 됨은 물론 그림으로 그려내는 활동이 어렵지 않다는 자신감도 함께 불어넣어 주는 활동이 되었다.

(사진=임미현 교사)
(사진=임미현 교사)

「일곱 마리 눈먼 생쥐」 활동 작품

그림책을 읽어주다가 일곱 번째 생쥐가 다른 생쥐들이 만난 것이 무엇인지 알아보러 출발하기 전까지만 읽어주고 ‘생쥐들 앞에 나타난 것은 과연 무엇이었을까?’ 질문을 던졌다.

생쥐들이 하나씩 말해준 단서들을 종합하여 생쥐들이 만난 것이 무엇인지 상상하여 그려보게 하였는데 단서를 하나씩 떠올리며 생각한 과정을 표현한 친구들의 작품을 보면서 생각지도 못했던 동물의 등장이었지만 이 그림책 활동의 목적이 실현되었다는 쾌감을 느낄 수 있었다.

비주얼씽킹의 가장 큰 매력은 생각을 체계화한다는 것이지만 우선은 생각을 다양하게 표현할 수 있는 학습지를 만들어 제공해보았다.

그림책을 통해서 이렇게도 생각해보고 저렇게도 생각해보면서 ‘재미있고 없고’로 일축되는 딱딱한 사고의 과정을 조금 부드럽고 유연하게 만들어주고 싶었다.

그림책 중에서 내용 자체가 기발한 생각으로 꾸며진 그림책들이 있다. 이런 그림책은 읽어만 줘도 아이들의 눈빛이 반짝반짝 기발한 아이디어가 마구 솟구치는 재미있는 표정을 읽을 수 있다.

(사진=임미현 교사)
(사진=임미현 교사)

그림책을 보여주고 그림책의 장면을 그대로 따라 그리는 것이 아니라 자기만의 생각으로 새롭게 재구성하는 활동을 해보았고 이런 활동을 위해 사용했던 그림책 중 「손바닥 동물원」, 「이건 막대가 아니야」, 「이건 상자가 아니야」, 「나는 기다립니다」 등의 사례들을 소개해보고자 한다.

(사진=임미현 교사)
(사진=임미현 교사)

이 그림책들은 전체를 읽어주거나 앞의 몇 페이지만 예시로 보여주고 아이들 활동을 한 후에 아이들이 표현해 낸 결과물과 실제 동화책을 비교해보기도 하였다.

이러한 활동을 한 이후에 ‘생각 체계화’하기 활동에 도전해보기로 하였다. 그동안은 가지고 있는 생각을 그림으로 쉽고 재미있게 표현하는 것에 중점을 두었다면 이제부터는 가지고 있는 다양한 생각을 하나의 그림 안에서 구조화하는 연습하기에 중점을 두고자 하였다.

초등학교 1학년 친구들에게 쉽게 적용할 수 있는 것은 마인드맵(생각 그물) 형태라고 생각되어 어떻게 표현하면 되는지 시범으로 보여주고 그림책을 읽고 난 후 드는 생각들을 간단한 그물 형태로 그려보자고 제안하였다.

(사진=임미현 교사)
(사진=임미현 교사)

이어 도전해 본 활동 과제는 이야기의 전체 내용을 생각 그물 형태로 표현해보는 것이었다.

일부 고학년 학생들도 어려워할 수 있는 활동이기에 큰 욕심은 내지 않고 생각 그물 형태로 시각화하는 것이 기억하기에도 쉽고 내용을 한눈에 정리하기 쉽다는 것을 알려주고 싶어 서툴지만 조금씩 도전해보는 기회를 주고 싶었다.

(사진=임미현 교사)
(사진=임미현 교사)

아직은 서툴지만 1학년 수준에 어울리는 아주 귀여운 형태의 마인드맵이 표현되고 있으며 점차 발전하고 있다.

생각을 체계화하고 구조화하는 것은 어느 날 뚝딱 기적처럼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생각하는 것이나 그것을 체계적으로 표현하는 것, 모두 반복하고 연습 하는 과정을 통해야 가능한 일임을 알기에 앞으로도 여러 가지 생각 그리기 활동에 도전해 볼 생각이다.

아이들의 생각 주머니가 쑥쑥 자라는 모습을 보는 즐거움을 만끽하면서 말이다.

임미현 경기 포천 왕방초 교사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