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진의 하루한자] 疾風(질풍)
[전광진의 하루한자] 疾風(질풍)
  • 서혜정 기자
  • 승인 2020.09.14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풍(疾風)노도의 시기'

[에듀인뉴스] 속까지 후련한! 【속뜻풀이 한자공부】
   疾 風
*빠를 질(疒-10, 3급) 
*바람 풍(風-9, 6급)

‘몹시 빠르고 거세게 부는 바람’을 일러 ‘질풍’이라고 하는 까닭을 알자면 ‘疾風’의 속뜻을 속 시원히 파헤쳐 봐야...

疾자가 본래는 화살[矢]에 맞은 사람[大]의 모습을 통하여 ‘다치다’(be wounded)는 뜻을 나타낸 것이다. 후에 ‘大’(어른 대)가 疒(앓을 녁)으로 대체됐고, ‘고통’(pain) ‘나쁜 버릇’(a bad habit) 등으로 확대 사용됐다. ‘빠르다’(quick)는 뜻으로도 쓰이게 된 것은 그 화살과 관련이 있는 듯하다. 

風자는 凡(범)과 虫(충)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凡(범)은 발음요소였다. ‘벌레 충’(虫)이 의미 요소로 쓰인 것에 대하여는 정설이 없다. 주로 ‘바람’(a wind)을 뜻하는 것으로 쓰이며, ‘습속’(customs) ‘기세’(spirit) ‘경치’(a scene) ‘모습’(looks)을 나타내기도 한다. 

疾風은 ‘빠른[疾] 바람[風]’이 속뜻이다.

일찍이 도연명(352-427)이 ‘술 한 잔 기울이며’(飮酒)란 제목의 시를 쓰면서 제3연에서 이렇게 탄식하였다. 

“일생이 이제 얼마 남았느뇨? 번개 치듯 흐르니 놀랍도다!”(一生復能幾, 倏如流電驚 -陶淵明.)

*倏(숙): 개가 빨리 내닫는 모양

● 성균관대 명예교수 전광진/ 숨겨진 속뜻을 쏙쏙 찾아 주는 <속뜻사전> 앱 개발자. 문의 ▷ jeonkj@skku.edu

서혜정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