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창진의 교단일기] 게릴라콘서트 할 물품이 없다!..."쌤과 함께 시내로 가 볼까?"
[최창진의 교단일기] 게릴라콘서트 할 물품이 없다!..."쌤과 함께 시내로 가 볼까?"
  • 정하늘 기자
  • 승인 2019.12.15 09:4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른일곱 번째 이야기...시내로 나간 16명 아이들과 인솔 교사의 운명은?

[에듀인뉴스] 선생님과 학생들은 교실과 교실 밖에서 하루하루 추억을 쌓아가며 1년을 보내게 된다. 이 추억을 소중히 오래 간직하기 위해 교단일기를 기록하는 교사가 늘고 있다. <에듀인뉴스>에서는 작년부터 190여편의 교단일기를 써온 최창진 경기 안성 문기초등학교 교사의 교단일기를 연재, 학교 현장의 이야기를 소개한다.

게릴라 콘서트를 위해 대기중인 대스부 아이들.(사진=최창진 교사)
게릴라 콘서트를 위해 대기중인 대스부 아이들.(사진=최창진 교사)

[에듀인뉴스] “다 왔니? 자! 여기 잘 봐~~ 팀별로 쓸 수 있는 돈을 적어 줄게~ 도착해서 물건을 다 고르면 나를 불러~ 그럼 결재해줄게!! 영수증만 나에게 주고 가면 된다^^”

“네~~~~~~~~~~~”

내일은 댄스부 게릴라 콘서트가 열린다. 댄스부 공연에 필요한 물품을 미리 샀어야 했는데 그러질 못했다. 그래서 결단을(?) 내렸다. 아이들과 같이 시내버스를 타고 시내로 나가서 물품을 직접 구입하기로~~

“선생님~ 혼자 가능 하시겠어요? 같이 가드릴까요?”

아침에 만난 같은 학년 선생님들이 먼저 손을 내밀어 주셔서 감동 받았다. 사실 혼자는 불가능에 가까울 것 같아서 부탁을 드릴까 고민하고 있었는데 이렇게 내 마음을 알아주시다니...

“어...아니....네...감사합니다!!!^^”

16명의 댄스부 아이들이 창진쌤의 지도에 맞춰 버스에 오르고 있다.(사진=최창진 교사)
16명의 댄스부 아이들이 창진쌤의 지도에 맞춰 버스에 오르고 있다.(사진=최창진 교사)

이렇게 결성된 16인의 결사대는 학교 후문에서 모였다. 아이들은 선생님들과 같이 버스를 타고 나간다니 신기하고 즐거운 모양이었고, 나는 ‘아무 사고 없이 안전하게 돌아와야 할텐데’라는 걱정을 하고 있었다. 그래도 두 분의 같은 학년 선생님이 함께 가주셔서 엄청 든든했다.

“선생님 3분 뒤에 50번 버스 온데요! 야호!”

“오~ 타이밍 좋은데? 그런데 좀 뒤로 물러서면 안되겠니? 위험해~~”

16명이 버스를 타는 모습은 장관이었다. 맨 마지막으로 타면서 아이들의 모습을 찍었다. 아이들은 자리에 앉고 선생님들은 서서 아이들이 잘 가고 있는지 살펴보았다. 아이들은 뭐가 그렇게 좋은지 연신 싱글벙글이다.

‘하긴 모든 배움이 교실에서만 일어나는 건 아닐 것이다. 아이들과 함께 버스를 타고 여기저기 돌아다니면서 직접 체험을 하는게 훨씬 재밌고 의미가 있을 수 있다. 초등학생 발달단계가 구체적 조작기 아닌가?’

‘아...그런데 혹시 사고가 나면? 누가 책임을 질까? 교실에서만 있으면 안전하게 수업을 할 수 있는데 일부러 모험을 떠날 필요가 있을까?’

버스를 타고 가는 내내 이 두 가지 생각이 팽팽하게 내 머릿속에서 맞섰다. ‘에이 모르겠다. 그냥 즐기자’ 하고 아이들 옆 자리에 앉아 대화도 하고 셀카도 찍었다. 교실 밖을 벗어나 아이들을 보니 뭔가 다르게 보이는게 신기했다.

“자~ 이곳에서 먼저 느낌만 볼게~ 앞으로 두 군데를 더 가보고 마음에 드는 곳을 골라봐~ 그리고 한 군데를 정해서 사는거야~ 알겠지?”

아이들 눈빛이 반짝 거린다. 한두 번 해본 솜씨가 아니다. 눈은 이곳 저것 스캔하며 손은 가격표를 재빠르게 확인한다. 마음에 들어서 몸에 가져다대면 꼭 가격이 비싸다. 예산 지원이 많지 않아서 미안했다.

횡단보도를 건너 나머지 두 곳도 확인했다. 자! 이제 선택의 순간이다. 아이들은 장소를 나눴고, 선생님들도 각 장소에서 아이들 물품 구입을 지원하기로 했다.

“선생님~ 저희 금액 딱 맞췄어요~ 잘했죠?^^”

“선생님~ 저희 팀은 저 혼자 왔는데... 아이들과 연락하면서 고르려고 하니까 엄청 힘들어요 어떡하죠?”

“선생님~ 근데 이 옷이 예쁜지, 저 옷이 잘 어울리는지 잘 모르겠어요!”

아이들마다 성향도 달라서 힘들었지만 함께 가주신 선생님들이 예쁜 디자인 조합도 권유해주시고 합리적인 가격으로 구성을 잘 해주셔서 문제가 잘 해결되었다. 아마 나 혼자 갔더라면 완전 당황하고 시간만 흘러갔을 것이다.

“어? 안녕하세요~ 저 벌써 고3이에요~”

아이들이 구입한 물품을 계산하려고 걸어가는데 익숙한 얼굴이 보인다. 2014년 6학년 제자 00이다. 다행히 얼굴과 이름이 바로 떠올랐다. 옆에 계신 00이 어머니가 먼저 인사를 해주셨는데 이름을 기억 못했으면 큰일 날 뻔 했다. 그나저나 제자들이 벌써 고3이라니...시간이 이렇게 빨리 지나가다니...

“선생님~ 다 구입했는데 3,600원 남아요. 큰일이에요. 앗! 저기 보이는 1,200원 짜리 캐릭터양말 3개를 사면 딱 이죠?”

“우와~~~ 대박!!!!!! 저 지금 소름 돋았어요~~~”

옆 반 선생님의 기지로 203,300원 정산을 딱 떨어지게 끝낼 수 있었다. 아이들을 안전하게 귀가시키고 함께 한 선생님들이 고마워 맛있는 차 한잔을 대접했다. 선생님들 덕분에 잘 마무리 될 수 있었다고 말이다. 퇴근 길, 짙은 석양이 그림처럼 내 앞에 펼쳐진다.

댄스부 게릴라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하는 아이들.(사진=최창진 교사)
댄스부 게릴라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하는 아이들.(사진=최창진 교사)

이번 주, 댄스부 아이들은 각자 열심히 고르고 구입한 의상과 액세서리를 착용하고 멋지게 공연을 마쳤다. 나와 함께한 선생님들은 서로 마주 보며 웃었다.

최창진 경기 안성 문기초등학교 교사. 아이들과의 소소한 교실 속 일상을 글과 사진으로 남기고 싶은 유쾌한 초등교사로 작년부터 ‘6학년 담임해도 괜찮아’ 밴드에 매일 교실 이야기를 올리고 있다. 글을 읽은 선생님들이 남긴 위로와 공감을 받았다는 댓글을 보며 정말 행복했다고 말하는 최 교사는 앞으로도 꾸준히 기록하는 교사로 살고 싶다고 한다.
최창진 경기 안성 문기초등학교 교사. 아이들과의 소소한 교실 속 일상을 글과 사진으로 남기고 싶은 유쾌한 초등교사로 작년부터 ‘6학년 담임해도 괜찮아’ 밴드에 매일 교실 이야기를 올리고 있다. 글을 읽은 선생님들이 남긴 위로와 공감을 받았다는 댓글을 보며 정말 행복했다고 말하는 최 교사는 앞으로도 꾸준히 기록하는 교사로 살고 싶다고 한다.

정하늘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유수경 2020-01-06 09:49:02
선생님과 같이 하는 외출~~아이들 정말 좋아했겠어요!!